Follow

단기 4354년 장대비가 내려 물이 넘치고 사람이 상하매, 츄님이 나서 하늘을 손수 어루만지자 비가 씻은 듯이 그치었다
-연합유사, 츄우편 4장

Sign in to participate in the conversation
Mastodon

관리자부터가 제정신이 아닌 인스턴스. 언제든지 사라질 수 있으며 폭파일은 유저에게 통보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.